각자가 떠올리는 ‘나의’ 노회찬, 이제는 그를 놓아줄 때

정의당을 따라다니는 비판 중 하나는 ‘노회찬 의원 때는 이러지 않았는데’ 라는 것이다. 그런 말이 나온 심정을 헤아릴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생전 노회찬 의원이 꿈꾸던 진보정치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한 것도 이해가 간다. 그러니 진보정치에 대한 애정어린 비판을 할 때, 그런 수식어가 나오면 현실을 다시 생각해 보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