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찢고 도주 “해적이나 다름없다”… 거제 바다에 무슨 일이

멸치잡이 조업에 나선 기선권현망 어선들이 경남 거제지역 어민이 설치해 놓은 자망 등 어장을 무차별 훼손하는 사례가 잇따라 사법당국의 철저한 단속이 시급하다.이들 기선권현망 어선은 주로 4~5척이 하나의 선단을 이뤄 멸치어군을 따라 이동하면서 거제시 장목면 외포만 등 연안에까지 들어와 촘촘한 그물로 멸치를 잡…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