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쓴 거 맞아?’ 이 마법을 경험한 후, 저는 달라졌습니다

책을 받자마자 앉은자리에서 단숨에 읽었다. 책이 가벼워서가 아니었다. 재미있었다.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책은 나와 관련한 이야기가 들어있는 책 아닐까. 바로 이 책,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이 그랬다. 내가 시민기자로 활동하는 <오마이뉴스>의 최은경 편집기자 이야기였다.책의 아주 작은 부분 내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