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타던 3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서울시 공공자전거인 ‘따릉이’를 이용하던 시민이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서 따릉이 자전거를 타고 가던 30대 여성이 차에 치여 숨졌다.현재 경찰이 조사 중이며, 서울시도 사고 자전거를 긴급 회수하고, 사고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