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파’에 사과 이재명 “아픈 손가락으로 받아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른바 ‘문파’로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들을 향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후보는 22일 SNS에 “살다보면 누구에게나 아픈 손가락이 있다. 가족의 일은 온전히 제가 감당할 몫이지만 공적영역에서 만들어진 아픔은 해소하기 참 어렵다”라며 “제가 정치적으로 가장 아픈 부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