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동산투기조사 시늉만” 계속되는 비판

이른바 ‘LH사태’로 시작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가 반년 만에 결과물을 내놨지만 냉랭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의 시민단체는 “결국 시늉만 한 셈”이라며 추가적인 조사와 보완, 지속적 감시를 촉구했다.”의심자 3명? 시작만 요란, 결과는 실망감” 30일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부산경실련)은 특…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