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푸 대신 밀가루풀, 6년 사용해 봤습니다

밀가루풀을 끓여 머리를 감은 지 6년 차다. 노푸족(노 샴푸를 줄인 말로, 샴푸 없이 물로만 머리를 감는 것을 말함)이 되는 것은 실패했고, 그 대안으로 밀가루풀을 끓여 머리를 감는 ‘밀푸(?)족’이 되었다. 탈모 고민이 늘어나는 시대, 혹시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경험담을 나누고자 한다.한 번 끓이면 머리부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