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본, 중앙은 줄이고 부산은 키우고

당내 갈등을 다시 봉합한 국민의힘이 부산에서도 뒤늦은 선거체계 가동에 들어갔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기존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체하고 작은 선대본부를 내세운 반면, 부산은 기본 조직과 특위만 각각 9개로 규모를 더 키웠다. 부산 선대위 곳곳에는 현역 의원들이 포진했다.윤석열 “매머드 조직 해산” 이후 부산 선대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