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남은 정말 여가부 폐지에 열광했을까?

선거는 끝났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세웠던 소위 ‘젠더 갈라치기’ 전략에 대해선 논란이 여전하다. 오히려 2030 여성들을 자극시키며 역풍을 만들고 선거를 어렵게 만들었다는 책임론이 있는가하면, 20대 남성이라는 ‘청년 지지층’을 형성했다는 성과를 높게 사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다.선거 과정에서 성평등이나 성…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