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모인 ‘가정집’, 보통 집이 아닙니다

“저희가 처음 서구에 자리를 잡겠다고 했을 때 주변 반응은 ‘왜?’였어요. 그때 인천에서 청년창업은 남동구가, 공동체사업은 미추홀구가 지원을 많이 해줬거든요.그런데 지금은 ‘창업하려면 서구로 가야해’라고 해요. 채 5년도 안 되는 기간에 많은 것이 바뀌었어요. 창업이나 스타트업들이 뭔가를 새롭게 시작할 때 많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