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클럽 수사 안 하나”, “무속인 줄기처럼 나와”

부산에서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연 더불어민주당은 지역 공약을 언급하면서도 상대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맹공을 멈추지 않았다. 당대표인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은 50억 클럽과 부산저축은행을 연결 지어 검찰 수사를 촉구했고, 선대위 부위원장인 김용민 의원은 윤 후보 캠프의 무속인 개입 논란을 소환…

기사 더보기